시크릿 가든 5회에서 드디어 주원(현빈)과 라임(하지원)의 영혼이 바뀌었습니다. 주원과 라임의 영혼을 바뀌게 하는데는 라임의 아버지 역할이 가장 컸습니다. 또한 두 주인공의 영혼을 바뀌게 하는 신비한 분위기를 내는데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도 한몫한 것 같습니다.

이전회(3~4회)에서 라임에게 가슴아픈 말만 내뱉었던 주원의 알려지지 않았던 뒷모습을 보니 그를 더이상 미워할 수만은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마음과는 달리 아픈 말만 골라하는 주원의 습관은 못버린 듯 합니다. 이미 주원을 마음이 담고있는 라임에게 인어공주처럼 사라져달라는 말로 또 다시 상처를 주었으니 말입니다.

또한 오스카(윤상현)가 윤슬(김사랑)을 볼때마다 왜 그렇게 슬프고 아픈 눈빛이었는지 이해할 수 있었던 한 회였습니다. 거기다 라임을 사이에 두고 임감독(이필립)과 주원 사이의 팽팽한 긴장감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오스카와 윤슬이 서로에게 상처를 주기위해 라임을 이용하려들 것 같습니다. 앞으로 이들간의 관계가 더 복잡하게 얽히게 되겠네요. 라임과 주원의 영혼이 바뀐 상태에서 이들의 관계가 앞으로 아주 재미있게도, 때론 험난하게도 그려질 것 같습니다.

드디어 영혼이 바뀐 주원과 라임, 이 두사람의 운명이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영혼이 뒤바뀌게 된 그들의 운명은?
이번 5회는 많은 것을 담고 있었던 한 회였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두말할 것 없이 영혼이 바뀐 것이겠지요? 작가가 이전 회에서부터 보여줬던 장면들(복선)이 톱니바퀴처럼 딱딱 들어맞았기 때문에 자칫 황당할 수 있는 영혼바꾸기가 개연성이 아주 높았던 것 같습니다. 또한 앞으로의 복선을 제시하는 장면도 많았습니다. 특히 가장 주목해야할 장면은 바로 영혼이 뒤바뀔 결정적 단초를 제공했던 '신비가든'에서의 장면입니다.(식당 이름이 '신비가든'이라 또 한번 작가의 재치에 놀랐습니다.ㅎㅎ) 

MTB를 타다가 숲에서 길을 잃은 라임, 그리고 그런 라임을 찾으러온 주원은 전화를 쓰기 위해 '신비가든'이라는 외딴 식당에 들어가게 됩니다. 거기서 분위기 심상치 않은 식당주인 아주머니(김미경)를 만납니다. 이 식당은 예전 주원이 서재에서 보았던 그림과 똑같은 집이지요. 그리고 거기서 만난 아주머니는 죽어서도 딸이 가슴 아플까봐 걱정하는 라임의 아버지가 잠시 환생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신비가든'에서의 장면과 대사는 많은 것을 담고 있습니다. 우선 닭백숙 다리 두개를 주원에게만 덜어주며 했던 아주머니의 대사 "많이 먹어. 내 마음이야"는 이중적인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딸을 잘 봐달라는 의미에서 '사위를 위해 씨암탉을 잡은 장모(인)'의 마음을 표현한 것이기도 하고, 앞으로 딸의 영혼이 들어갈 몸이기 때문에 미리 튼튼하게 만들어둘려는 아버지의 속셈(?)이 아니였을까 생각합니다. 어쨌든 주원을 라임의 배필로 생각한 것 같지요? ^^
(이 장면때문에 혹시 이 아줌마가 라임의 엄마가 아닐까 의심했는데, 이후 술에 대한 이야기로 짐작해보건데, 제 생각엔 라임의 아버지가 환생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가씬 반갑네"라고 라임에게 건넨 이 말 한마디에 애틋한 부정(父情)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이 아주머니가 했던 "우리딸 살릴 약술", "(딸이 어디 아플)그럴 운명이라네"라는 대사에서 자신의 딸이 주원과 이루어지기 위해서 앞으로 얼마나 험난하고 아픈 길을 가야할지 걱정하는 마음이 담겨있었습니다. 그 '약술'이 앞으로 주원과 라임의 영혼을 바꾸게 할 '마법약'이고, 영혼이 뒤바뀌어야지만 이 두사람 서로 이해하고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 술을 가르켜 '딸을 살릴 약술'이라고 했겠지요?

이제 주원과 라임은 신비가든에서 얻어온 약술을 마시고 영혼이 뒤바뀌게 되었습니다. 이전글(시크릿 가든, 주원과 라임의 영혼이 바뀌어야만 하는 이유)에서 밝힌 것과 같이 이 두사람은 남녀차이와 계층차이를 뛰어넘게 될까요? 전 라임의 아버지가 건낸 '약술'이 그 역할을 잘 해낼 것이라 믿습니다. 섣부르지만 오늘 이 장면(신비가든)에서 해피엔딩을 점쳐봅니다.

주원의 독설은 본심과 다르다
이번회에서 주원이 그동안 라임에게 뱉었던 독설들이 본심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는 장면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가방때문에 라임에게 심하게 했던 날도 라임이 걱정되서 멀리서 바라봤고, 연못에 던져버린 오토바이 열쇠도 결국엔 찾아냈습니다.

백화점 탈의실에서 그런 일이 있고나서 매장에 다시 찾아와 바닥에 던져버린 옷들을 다시 사는 장면 역시 주원의 마음이 잘 표현된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라임에게 좋은 옷, 예쁜 옷을 기분좋게 사주고 싶었을텐데, 그렇게 밖에 못한 자신이 원망스러웠을 것 같습니다. 

또한 오스카와 라임을 걸고 (MTB)내기중에도 뒤따라오지 않는 라임이 걱정되서 자꾸만 뒤돌아 보던 주원의 모습이 참 좋았습니다. 주원이 라임에게 상처되는 말을 많이 하지만, 그것은 본인의 마음과는 다르다는 것을 은연중에 보여주는 장면이라 흐뭇해 하면서 봤답니다. 주원은 겉은 까칠해도 속은 마음 약한 남자인가 봅니다. ^^



라임의 운명은 신데렐라일까, 인어공주일까?
주원은 라임을 좋아하지만, 그것이 어떤 감정인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매번 파악해보려고 해도 잘 되지 않습니다. 주원은 이성과 감정사이, 현실과 환상속에서 왔다갔다 합니다. 복잡한 자신의 심경을 이번에도 라임에게 가슴 아픈 말로 내뱉고야 맙니다.

결혼할 여자와 몇 번데리고 놀다 버릴 여자, 그 어디에도 라임은 속하지 않습니다. 그 사이 어디엔가 라임의 좌표가 있습니다. 자신의 마음을 어지럽히고, 복잡하게 만들지 말고 그냥 인어공주가 물거품으로 사라진 것처럼 라임이 사라져 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또 그녀를 아프게한 것 같아 주원은 마음이 아픕니다. 개인적으로 라임이 물거품처럼 사라질 인어공주는 아니길 바래봅니다.(단순히 신데렐라가 되는 것도 그렇게 썩 유쾌한 것은 아니지만 사라지는 것보다는 좋지 않을까요?)

 
글을 마치며
이번회에서 가장 돋보였던 것은 영혼을 바꾸기 위해 그동안 곳곳에 깔아놓았던 복선들이 하나둘 맞춰져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는 점입니다. 앞으로도 이 드라마를 보면서 사소한 장면이라도 놓칠 수가 없겠네요. 나중에 어떤 곳에서 다시 튀어나올지 모르니까요.^^

이제 6회에서는 영혼이 뒤바뀐 주원과 라임의 좌충우돌 몸 적응기가 펼쳐질 예정입니다. 아마 아주 재미있고 유쾌한 장면들이 많이 나올 것 같습니다. 아주 기대가 됩니다. 1~2회에서 보여줬던 것처럼 웃음을 터트리게할 장면들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일요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6회보고 다시 뵈요~

※모든 캡쳐장면의 저작권은 해당방송국에 있습니다.


+

11월 28일자 다음 메인에 소개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칼촌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신기한별 2010.11.28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화부터 영혼이 바뀌었군요..
    앞으로 기대됩니다.

  3. 최고임 2010.11.28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연말 SBS연기대상을 노려보면 안되려나 ㅋㅋㅋ
    처음엔 시크릿가든이 현빈집을 의미하는건줄 알았는데 그게 신비가든 ^^
    게다가 신비가든은 전에 현빈이 멍때리고 보다가 불켜진거 아니었냐고 물어본 그 그림속의 검은집
    뭐 이렇게 곳곳에 복선과 암시를 깔아놨는지...
    시청자들 공부하게 만드는 드라마에요 ㅋㅋㅋ
    근데 어제 하지원 옷 바뀌는건 옥의 티였음 ㅡ.ㅡ;;

    • BlogIcon 칼촌댁 2010.11.29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비가든 간판보고 많이 웃었어요.ㅎㅎ
      맞아요. 장면 하나 하나 놓치지 않고 봐야될 것 같더군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해요.

  4. BlogIcon bluepeachice 2010.11.28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잘지내셨죠?
    우와 시크릿가든이네요...현빈이랑 하지원이 나오는것 만으로도 더 보고 싶어지네요...

  5. BlogIcon 카르페디엠^^* 2010.11.28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크릿 가든 정말 재미있는 것 같아요^^
    요즘 빠져드는 드라마 입니다.!

  6. BlogIcon 원래버핏 2010.11.28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휴일 되세요.^^

  7. BlogIcon 샹그릴라 2010.11.28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야 제목이 이해가 되는군요. 시크릿가든...신비가든이라..왜 신비정원이라고 하지 않았을까...ㅋㅋㅋ
    작가의 재치가 여기저기서 빛을 발하나봐요. 이제 두 배우가 어떻게 바뀐 성역할 연기를 할지 기대되는데요? 배우들도 연기하면서 넘 웃길 것 같아요. ^^ 여기 서울은 어제 첫눈이 왔대요. 근데 전 못 봤어요. 내가 못봤으니, 이 첫눈은 무효야, 무효...라고 했지만, 아무도 호응을 안해주더군요. ㅜㅜ 텍사스 날씨는 어떤가요? 감기 조심하세요. *^^*

    • BlogIcon 칼촌댁 2010.11.29 0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식당 이름이 신비가든이라 많이 웃었어요.
      작가가 참 재치있는 것 같아요.
      생각보다 두 사람이 연기를 참 잘하는 것 같아요.

      한국에 눈이 내렸군요. 첫눈인데 못보셨나보군요.ㅎㅎ
      여기 날씨는 하루 추웠다, 하루 더웠다 그러고 있어요.
      샹그릴라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8. BlogIcon Shain 2010.11.28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에 대한 해석 때문에 아버지일 가능성도 높겠군요...
    하긴 딸 때문에 사위에게 잘해주기도 하고.. 딸이 쓸 몸이기도 하고 ^^
    이제 오늘부터 티격태격할텐데.. 너무 웃기겠어요

    • BlogIcon 칼촌댁 2010.11.29 0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대사만 보더라도 아버지인 것 같았어요.
      이 장면이 여러가지를 담고 있는 장면이라 관심을 많이 가지고 봤답니다. 좋은 하루되시길 바래요.

  9. BlogIcon 텍사스양 2010.11.28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기사를 보니 영혼이 뒤바뀌는 설정이 두사람의 슬픈결말을 암심한다고 하던데,
    더욱 지켜봐야 겠습니다..

  10. BlogIcon 베이킹소다 2010.11.28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 사건들의 연결이 자연스럽지 못해서 어젠 좀 실망스러웠어요.
    하지만 어쨌든 둘의 영혼이 바뀌었으니 오늘은 상상 가능한 재밌는 에피소드를 많이 몰아넣을 것 같아서 재미는 충분히 뽑아줄거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곧 6회를 즐길 수 있겠군요 ㅎ

    • BlogIcon 칼촌댁 2010.11.29 0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셨군요.
      저는 나름 즐겁게 지켜봤답니다.
      영혼 바뀐뒤가 더 재미있겠지만...ㅎㅎ
      즐거운 한 주일 시작하시길 바랄께요.

  11. BlogIcon 모르겐 2010.11.28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그냥 무조건~~어서 빨리 본인 몸들을 찾으면 좋겠어요.

  12. BlogIcon 유리사막 2010.11.28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칼촌댁님! 딱 맞추셨는걸요^^ 길라임의 아버지 맞았어요. 신기하네요~^^

    5회도 재미있었지만 오늘 6회도 참 재미있었어요.
    남녀가 바뀌었으니, 그만큼 시도해볼만한 재미난 소스들이 잔뜩 있겠지요~

    • BlogIcon 칼촌댁 2010.11.29 0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6회를 보니 바로 나오더군요.ㅎㅎ
      전 조금 더 뒤에 밝혀질 것이라 생각했는데, 바로 나오더라구요.^^
      남녀가 바뀐 상황이 재미있어서 보는 내내 웃으면서 봤어요.

  13. BlogIcon 워크뷰 2010.11.29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혼이 바뀐 그들의 삶이 어떨지 기대가 되는군요^^
    기대반 우려반!

  14. BlogIcon Desert Rose 2010.11.29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기사를 보고 몸이 바뀐다는 것을 알고
    여친에게 그 드라마 판타지 아냐??
    했는데, 아니라더니...
    맞네요 ㅎㅎㅎ

  15. 세인 2010.11.29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랴사랴..정말이지 토요일에 못봐서 일욜에 컴켤 때 짧은 글이나마 안 읽으려구 애를 썼지
    뭡니까..(미리 알면 흥미 반감^^)
    전 5회가 참 재밌네요..여러가지 복선도 좋았지만..좀 더 라임과 주원만의 행동 특성을 좀 더 깔아서
    평소 그와 그녀에게 관심이 있었던 사람들은 이상하다싶으면서 나중에 그와 그녀임을 알아챌 수 있는 복선을 더 펼쳤더라면 어땠을까 싶어요..

    제목은 잘 생각이 안나지만 홍콩 영화중에 남주가 갑자기 죽어 모두가 슬픔에 빠져있는데.. 이 사람이 무슨 조환지..모습만 달라지고 영혼은 같게 환생을 한답니다..그래 그가 사랑했던 사람들 주변에서 서성이는데 아무도 그를 알아보지 못하죠..하지만 여주가 결국 그 남자만이 했던 작은 버릇을 캐치하게 되고..결국 모든 걸 알게된다는..뭐 그런 게 있었거든요
    친구와 예전에 그 영화를 보고서..이런 행동이라면 너가 환생했다는 걸 알겠다고..서로의, 자신은 잘 모르는 사소한 버릇을 얘기했었더랬지요^^

    아..재미있습니다~~성균관처럼 빠지진 않지만 정말이지 재밌는 드라맙니다~~
    전 6회 리뷰를 읽으러 샥~

    • BlogIcon 칼촌댁 2010.11.30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성스만큼 큰 감동은 없지만,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드라마인 것 같아요. 5-6회 보고나서는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 생각해보느라 머리가 뽀개질 것 같더군요.ㅋㅋ
      덕분에 오늘 포스팅도 쉬고 있답니다.ㅎㅎ

  16. BlogIcon meru 2010.11.29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믹하고 재밌는 장면들이 많아지겠는걸요~
    그나저나 저 신비가든.. 너무 멋지네요 ㅋㅋㅋ

  17. BlogIcon bibidi 2010.11.30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편은 4편 전에, 본방으로 봤어요. 그래서 나중에야 4편 보면서 "어, 신비가든의 그 그림이 나오네?"했답니다. 왜, 주원이 멍~하게 그림 보고 있다가 라임이 전화 받고선 "왜 저 집 불이 켜져 있다가 꺼졌죠?"인가? 뭐 그런 대사 치던 그 장면요. 의도하진 않았지만 거꾸로 보는 재미도 있네요. 아니었다면 저처럼 드라마도 스토리 위주로 보는 사람은 놓쳤을거거든요. ㅎㅎ

    아, 이제 6편을 봐야 하는데 다운 받아놓은 건 없고, 제가 보는 사이트는 언제 업데잇을 할 지 모르겠고.. 여튼 이 글을 먼저 읽는 바람에(5편을 봤으니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했으니) 신비가든 아줌마가 라임이 아빠라는 것까지 알게 됐군요. 사실 보면서 라임이 엄마가 하늘에서 도와주는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어짜피 개연성 별로 없는데도 이상하게 재밌는, 환상 가득한 드라마라면 하늘에서 도와주는 것 따위야 가능치 않을까 싶어서요.

    • BlogIcon 칼촌댁 2010.12.03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드라마는 눈여겨 봐야할 장면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복선들이 많은 드라마라 아주 신경써서 봐야하는 그런 점도 있네요.

      처음부터 현실적인 드라마는 아니니까 그런 판타지적 요소가 다 허용되는 것 아닐까 생각해요. 그냥 판타지구나 생각하고 보면 모든 것이 용서가 되는...ㅎㅎ

      보시는 사이트에서 빨랑 빨랑 업뎃이 되면 좋겠네요.^^

  18. 2011.01.10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2011.01.10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예압 2011.01.10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감ㅇㅇ

  21. 예압 2011.01.10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데렐라였음 조켓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