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백만년만에 음식사진 하나 올립니다.
매일 후딱 밥해먹기 바빠서 사진을 찍기도 힘들더군요.
지난 주말 집에서 쉬는 동안 만들어 먹었던 음식인데, 얼마전 이웃 블로거이신 스무디아님의 쇠고기 부추샐러드를 본 기억이나 집에 있는 재료로 후딱 만들어 먹었답니다.

쇠고기도 사실 차돌박이가 아닌 샤브샤브용 고기를 사용했고,
냉장고에 남아있던 스프링 믹스(상추 어린잎) 밑에 깔고,
제가 좋아하는 부추랑 깻잎을 잔뜩 올려 만들어 먹었어요.
저희 동네에 파는 차돌박이는 한국에서 먹던 것처럼 종이같이 얇은 두께가 아니라서
저는 종종 샤브샤브용 고기를 사다먹거든요.
한국에 계신 분들이라면 얇은 차돌박이를 사용하면 더욱 맛있을 것 같습니다.


만드는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뭐...저의 여느 음식 포스팅과 마찬가지로 과정샷 같은 것은 없습니다. - -;;
그리고 제 마음대로 만든 요리라 제대로된 계량같은 것도 없습니다. 하하...

<재료>
차돌박이(샤브샤브용 고기도 무방함)
부추
깻잎
각종 야채(없으시면 생략 가능, 얇게 썬 양파 추가 가능)

<양념장>
간장(4 숟가락)
설탕(2 숟가락)
식초(4 숟가락)
마늘 다진 것(1 숟가락)
깨(1 숟가락)
고추가루(반숟가락)

<만드는 법>
1. 차돌박이는 후라이팬에 소금 약간 뿌려 노릇노릇 굽는다.
2. 각종 야채(스프링 믹스)를 밑에 깔고 그 위에 구워진 고기를 올린다.
3. 고기위에 부추와 깻잎을 썰어 올린다.
4. 양념장을 잘 섞어 위에 뿌려준다.
5. 잘 비벼서 맛있게 먹는다.(아주 중요한 부분!!!)


먹어본 감상은 푸짐해서 한끼 든든했다는 것이고, 
보기는 그래도 생각보다 맛있었네요.^^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한그릇 음식으로 손색이 없었다는 것이지요.
고기랑 야채랑 동시에 먹을 수 있으니 너무 편했다는 것....

이 포스팅 올리고 나면 아마 남편이 또 한마디 하겠네요.
이렇게 사진찍어 올려 놓으면 남들이 맨날 이렇게 먹는줄 알겠다며 투덜거릴 듯 싶어요.
포스팅만 하고 맨날 안해준다고 불만이 많습니다.ㅋㅋ

벌써 일주일이 절반이 지났네요.
특별히 하는 일 없이 시간은 잘도 흘러가는 듯 싶습니다.
모두들 즐거운 시간 보내고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오늘도 모두 좋은 하루되세요.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칼촌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텍사스양 2010.10.14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프님에게 보여주고 해달라 해야겠습니다..

  2. BlogIcon 닉쑤 2010.10.14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샐러드라.. 괜찮은데요~

    근데 스프링 샐러드 야채는 비싸서.. ㅎ
    레투스로 해먹어봐야곘어요 ^^:

    • BlogIcon 칼촌댁 2010.10.14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나다는 스프링 믹스가 많이 비싸나요?
      저희집에선 단골 재료 중 하나랍니다.
      샐러드, 겉절이, 비빔밥 등에 두루 이용되고 있지요.
      상추도 아주 잘 어울릴 것 같아요.^^

  3. 김수경 2010.10.14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부팔 은근 건방진데ㅋㅋㅋㅋ
    고기가 좀 퍽퍽해 보이는 것 빼곤 딱 좋네.
    난 야채가 넘 좋앙~!!ㅋㅋ

  4. BlogIcon 꽁보리밥 2010.10.14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긴 간단하지만 은근 쉽지않을것 같은 느낌입니다.
    여자분들은 요리하는 습관이 있어 양념배합을 잘 하시잖아요.
    남자들은 어렵게 더듬어 가야한다는 사실...ㅎㅎㅎ

    • BlogIcon 칼촌댁 2010.10.14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기만큼 간단합니다.^^
      저는 주로 레시피에 충실한 편이라 시키면 시키는대로 따라합니다.
      그런데 저희집 남자는 어찌나 실험정신이 강한지 이것저것 다 시도해보거든요.
      저는 여자라도 제대로 잘 못하는 것 중의 하나가 요리랍니다.ㅎㅎ

  5. BlogIcon Houstoun 2010.10.14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채가 듬뿍있어서 그저 상큼해보이고
    푸짐합니다.
    맛있게 한끼 잘 드셨을 것 같아요.
    나중엔 저두 좀 끼워주세요. ㅎㅎㅎ

    • BlogIcon 칼촌댁 2010.10.14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가까이 사시면 끼워드릴텐데...ㅎㅎ
      야채를 참 싫어하는 편이었는데, 이제 갈 수록 좋아지네요.
      나이가 들어가서 그런가?? ^^

  6. BlogIcon 또웃음 2010.10.14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고기를 못 먹어서 그렇지만
    고기를 즐기시는 분들께 부족한 야채를 섭취할 수 있게 해줄 수 있을 것 같아
    좋아보입니다. ^^

  7. BlogIcon 한스~ 2010.10.14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성스 포스팅만 보다가 정말 간만에 칼촌댁님표 요리포스팅을 보네요.
    그나저나 요즘 제 주위 아주머님들이 성스에 완전 빠진걸 보니 그 인기가
    장난이 아닙니다.

  8. BlogIcon 유리사막 2010.10.15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보다 야채를 좋아하는 저로써는 군침만 꿀꺽~*
    고기의 위 아래에 놓여 있는 야채의 신선도하며~ 그 많은 양하며~ 아흐. 어린 상추의 아삭함과 깻잎과 부추의 향이 여기까지 나는 것 같아요!!

    맛과 건강까지 모두 갖춘 멋진 음식입니다^^*

    • BlogIcon 칼촌댁 2010.10.15 0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채를 좋아하시는군요.^^
      요즘 한국에 야채값이 비싸단 소리를 들으니 이상하게 야채류가 더 먹고 싶어지더라구요. 그래서 아주 푸짐하게 올려 먹었습니다.

  9. BlogIcon meru 2010.10.15 0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너무 담백하고 맛있어 보여요~
    야채도 듬뿍 얹은 게..저도 이런 요리 넘 좋답니다!
    깻잎이나 부추 구하기가 어렵지 않으신가 봐요~ 부럽당~~
    저는 내년에 깻잎 심어서 먹으려구요--;; 구할 수가 없으니 원ㅜㅜ
    저 한 입 샷도 장난 아닌데요 ㅋㅋ

    • BlogIcon 칼촌댁 2010.10.15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깻잎, 부추를 구할 수는 있지만 값이 많이 비싸요.
      깻잎은 아마 한장당 10센트 이상하는 것 같아요.
      그래도 어쩌겠어요. 제가 깻잎 귀신이라 종종 사다먹어요.
      작년에 깻잎값 좀 아껴보겠다고 화분에 심었는데,
      뜨거운 텍사스 날씨때문에 커보지도 못하고 다들 타죽었다네요.ㅠ.ㅠ

  10. BlogIcon 워크뷰 2010.10.15 0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먁 사진 땡기는데요^^

  11. 2010.10.15 0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칼촌댁 2010.10.15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쁘신데 와주시고 정말 감사해요.
      실습하시는 중이시군요. 저도 옛날에 실습나간적 있었는데 한달이 너무 짧았던 기억이 납니다.
      아이폰 너무 좋네요. 이렇게 글도 작성하시고...ㅎㅎ
      실습이야기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2. BlogIcon bibidi 2010.10.15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한 번 해봐야겠네요. 동휘는 아직도 매운건 못 먹어서 우리 부부만 먹어야 할 듯 해요. 사진도 근사합니다~

    • BlogIcon 칼촌댁 2010.10.15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시다시피 전 간단한(!)것 아주 좋아합니다.ㅎㅎ
      저거 하나 있으니 다른 반찬은 필요없었어요.
      전 애들은 그냥 저 고기 구운 걸로 반찬 대신했어요.ㅋㅋ

  13. BlogIcon Claire。 2010.10.15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이거 아주 든든하고 푸짐하군요.
    채소가 듬뿍 들어가서 신선한 느낌도 들고요.
    간단하고 맛있어보여서 저도 다음에 해봐야겠어요 ㅎㅎㅎㅎ

    • BlogIcon 칼촌댁 2010.10.15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좋아하는 고기도 먹고 야채도 듬뿍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자꾸만 푸짐한 것이 좋아지네요.
      몸매도 따라서 같이 푸짐해지공...ㅋㅋㅋ

  14. BlogIcon Clara 2010.10.15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으로 댓글 남기는 거 같네요. 이웃분들 블로그에서 자주 댓글 남기신거 읽기는 했는뎅..ㅋㅋ

    아...침고여요...
    정말 보들보들한 부추 김치도 막 생각나고....
    흑흑...언젠간 해먹어야쥐!!!!!

    • BlogIcon 칼촌댁 2010.10.15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
      비비디님 블로그에서 뵌 것 같아요. 맞나요?
      아이고~반갑습니다. 이렇게 놀러와주시고...
      제가 부추랑 깻잎을 너무 좋아해서 비싼 가격에도 종종 사다 먹는 편이랍니다.ㅎㅎ
      간단하고 꽤 맛도 있어서 다음에 다시 해먹을 계획이랍니다.
      종종 놀러오세요.

  15. 2010.10.15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BlogIcon Naturis 2010.10.18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부럽네요... 칼촌댁님 바깥분이요...
    저도 칼촌댁님처럼 음식 잘 만드는 여잘 만나야 하는뎅...
    음식학원에 돈 많이 들어가는 여자는 패쑤~ ㅋㅋ

    • BlogIcon 칼촌댁 2010.10.18 0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집 남편 부러워하실 필요없어요.ㅎㅎ
      맛있는거 자주 못합니다. - -;;
      저도 사실 요리를 잘하는 것도 아니고, 원래는 아예 관심도 없던 사람인데 주부가 되다보니 어쩔 수 없이 하는 것이랍니다.
      저희 남편도 이상형이 음식 잘하는 여자였답니다.
      저는 사실 그 이상형과는 거리가 멀어요.^^
      다음에 음식 잘하시는 분 꼭 만나시길 바래요.

  17. BlogIcon hermoney 2011.02.18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가 해먹어야겠군요 흐흐

    잘할수있으려나...

    재료의 구비가 관건이겠군요..ㅡ으으으음-ㅁ-;;

  18. BlogIcon Peeling Machines 2012.03.09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ㅠㅠ 저는 낙지 못 먹는데 이거 진짜 맛있게 보이네요. 시부모님 와계신 일주일간 한식을 못 먹었더니 지금 매운 한국음식이 너무 땡겨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