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 스캔들 10강, 예상처럼 아주 달달한 장면들이 많았던 므흣한 한 회였습니다.
도둑으로 몰려 성균관에서 내쳐질 위기에 있는 윤희가 처한 상황은 그렇게 좋지만은 않지만, 그 가운데 선준과의 관계는 더더욱 달달해지고 있습니다.
아직 윤희가 여자임을 모르는 곰탱이 선준은 여장한 윤희를 본 순간 본격적으로 가슴이 뛰기 시작합니다.


지난 9강에서 시전행수 수장고에 잠입했던 선준은 기녀로 변장한 윤희의 기지로 그 위기를 모면하게 됩니다.
얼떨떨한 선준이의 표정이 압권이었던 장면이었지요.
이 와중에 윤희는 어쩌면 들고 나오지 않았어야할 물건, 즉 시전상인들이 노론 관리들에게 뒷배를 봐주십사 돈을 건낸 뇌물을 기록한 장부를 가져나오게 됩니다.
이 장부야 말로 임금이 말했던 '큰 도둑'과 맞닥뜨릴 수 있는 증거이고, 또 노론 출신 선준을 자신의 인재로 쓸 수 있는지 시험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이지요. 또한 윤희의 결백을 밝혀줄 수 있는 물건이기도 합니다.

앞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이 와중에 선준과 윤희, 두 사람의 달달한 장면들은 계속되었는데, 뒤를 쫒는 관군을 피해 담벼락에 올라가있는 윤희에게 살짝 장난을 걸어보는 선준의 모습을 보면서 벌써 이 두사람, 서로에게 빠진 것 같지요?

이어지는 도망가는 중 둘이 얼떨결에 손도 잡고, 울고 있는 윤희를 달래기 위해 어깨를 잡아주기도 합니다.
윤희가 눈물을 흘렸던 그 장면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
선준의 진심어린 사과로 선준을 향한 마음을 다잡고자 했던 윤희는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었을 것 같습니다.
선준은 윤희에게 좋은 벗이 되고자 했지만 처음이라 그 방법을 몰랐다고 합니다.
(이 부분, 예고편에 완전 낚였어요. 파닥~파닥~)

성균관으로 무사히 돌아오는 길에 이 두 사람 참 재미있는 장면을 연출합니다.
윤희의 입술에 뭍은 붉은 연지 자국이 신경쓰이는 선준, 닦으라고 윤희에게 알려주지만 좀 민망한 상황이 연출되었네요. 하하...이후 선준은 밥먹는 윤희의 입술마저 신경이 쓰이기 시작합니다.

윤희가 여자임을 아는 재신, 윤희가 선준을 구하러 시전행수집에 간 후부터 걱정이 되서 안절부절 못했지요.
거기다 용하의 한마디, 대물은 몸을 던져 이선준을 구했다는 말에 버럭하는 재신의 모습 참 귀여웠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오늘 10강의 대박 재미있었던 장면이지요.
선준, 윤희와 함께 잠자리에 누워있던 재신, 윤희가 몸을 뒤척이자 이불을 끌어당겨 선준의 등 뒤로 바짝 붙어자게 되네요. 노론과는 나란히 잘 수 없다던 재신, 윤희를 보호하고자(제가 보기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인 것 같음ㅋㅋ) 뼛속까지 노론 선준과 사이좋게(?) 붙어 자는군요.

선준이 시전행수 수장고에서 들고 나온 장물거래 장부와 여러 정황들을 유추하여 성균관에 들었던 도둑을 찾아내는데 성공하게 된 4인방...
그러나 시전에서 물건값이 너무 오른 나머지 정당한 가격을 지불하고는 돌아가신 어머니의 장례를 치를 수 없었던 가난한 반촌민이 저지른 짓임을 알고 할 말을 잃게 됩니다.
자신의 결백을 증명할 유일한 사람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윤희는 순두전강에서 임금앞에 이 반촌민을 새우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 아이의 모습이 예전의 자신과 너무 닮았고, 그가 이렇게 된 것은 어쩌면 불의가 판치는 세상의 잘못이지 그의 잘못이 아니기 때문이지요.

윤희가 시전행수집에서 어쩌면 가져오지 말았어야할 그 장부로 인해 선준은 깊은 고민에 빠지게 됩니다.
진범인 반촌민 아이를 임금앞에 새울 수 없으니, 윤희가 가져온 노론세력의 비리가 담긴 그 장부를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아시다시피 선준은 노론의 선봉인 좌상의 아들이니 대의를 택하자니 아버지가 울겠고, 아버지를 택하자니 대의를 비롯 윤희가 울게 생겼으니 그의 고민이 깊을 수 밖에 없겠지요. 혼자서 활도 쏴보고, 밤늦게 아버지를 찾아가 이야기도 나누어 봅니다.
거기다 윤희가 그 장부를 선준에게 내주며 자신보다 선준을 더 믿는다며 선준이 이 어려운 일을 선택하게 만드네요. 아마 윤희도 선준의 아버지가 걸려서 선뜻 자신의 결백을 밝히고자 임금앞에 그 장부를 들이밀 수는 없었겠지요.

드디어 순두전강날, 임금의 하문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전날 재신이 반촌민 아이를 찾아가 아주 감동적인 대화를 나누었음에도 불구하고 윤희의 누명을 벗겨줄 그 아이는 나타나지 않았고 윤희는 임금앞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이때 윤희가 자신보다 더 믿는다던 선준이 그 장부를 들고 임금앞에 나섭니다.
진범은 바로 이 장부안에 있다면서...
역시 선준은 올곧은 청년이었습니다. 선준을 아는 분이라면 당연 선준이 그 장부를 들고 나설 것이라고 예상하셨겠지요.

아마 다음주, 순두전강 자리에 그 진범이 나타나고, 선준이 가져온 장부로 인해 윤희의 누명은 벗겨질 것 같습니다. 재신이 그토록 진심어린 충고를 했으니 반촌민 그 아이도 아마 옳은 일을 하겠지요.
그리고 그 장부를 가지고 정조가 '금난전권'의 철폐를 외칠지도 모르겠습니다. 정조가 언급했던 '큰 도둑'이 바로 그 장부안에 담겨있으니까요. 이로 인해 선준에 대한 임금의 신뢰는 아마 아주 돈독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비록 노론 출신이지만 선준의 진심을 알기에 그를 더욱 신뢰할 것 같군요.
정조는 이 일련의 과정들을 잘 해결하고 이겨나가는 선준에게 어쩌면 '금등지사'의 과업을 맞길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나머지 3인방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겠지만 말이죠.

이번 10강은 선준의 한 회였다고 감히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윤희에 대한 그 달달하고 떨리는 감정도 좋았고, 대의를 위해 고민하는 그 모습 역시 멋있었던 것 같습니다.
처음에 기대하지 않았던 드라마였는데 회를 거듭할 수록 사람을 빠져들게 하는 어떤 은밀한(?)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드라마를 보면서 비판할 것도, 불만을 토로할 것도 있겠지만, 전 좋은 모습을 많이 보려고 합니다.
드라마를 보면서 재미있고, 가슴 설레이게 하고, 종종 사회에 대해 생각할 꺼리를 제공하니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순식간에 월요일과 화요일이 지나가버렸네요. 아쉽기도 하고 다음주를 기다리는 설레임도 있네요.
오늘 10강 어떠셨는지 모르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저와 같이 즐겁게 시청하셨길 기대합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칼촌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워크뷰 2010.09.29 0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바른 청년 선준 요즘 사회에 필요한 인물인것 같아요!

  2. BlogIcon 텍사스양 2010.09.29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이때문에 드라마를 못봐도
    이곳에서 접하면 될 것 같습니다..

  3. BlogIcon 유리사막 2010.09.29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오 넘넘 귀여웠어요~~~ 헌데, 9회에서는 '여림을 위한','여림에 의한' 방송인가 싶어서 좋았는데 10회는 언제 그랬냐는 듯 여림의 분량이 또 확확 줄어버려서 서글펐답니다.
    우리 여림이.
    우리 여림이!!!ㅜ_ㅡ

    • BlogIcon 칼촌댁 2010.09.29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걸오 많이 귀엽네요.
      저 역시 여림이 너무 분량이 팍 줄어 섭섭하긴 하더라구요.
      그래도 10강 역시 여림이가 없었으면 큰 일 날뻔 했지요.
      여림이는 없어서는 안될 존재...라지요.ㅎㅎ

  4. BlogIcon 원영.. 2010.09.29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도 재밌게 보시니, 저도 한 번 보긴 해야겠는데..
    tv도 잘 못보는 데다가, 그나마도 동이 보느라 못보고 있네요. ^^;

    • BlogIcon 칼촌댁 2010.09.29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제가 한번 빠지면 확~빠지는 경향이 있어서...
      기회되시면 한번 보세요. 아마 남자분들 보다 여성팬이 더 많은 것 같아요.ㅎㅎ

  5. 김수경 2010.09.29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시작 못한 1人ㅋㅋ

  6. BlogIcon Naturis 2010.09.29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미국 사시는 분이 저보다 드라마에 대해 꾀차고 계시는데요 ㅎㅎ
    드라마를 제대로 못보기 시작한지가 몇 년 된 것 같네요... 대신 영화를 많이 보고요 ^^

    • BlogIcon 칼촌댁 2010.09.29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터넷의 힘이지요.^^
      항상 소개해주시는 영화 이야기 잘 읽고 있답니다.
      전 오히려 요즘 영화는 잘 못보고 있어요.ㅠ.ㅠ
      영화관 한번 가보고 싶은데 그것도 못하고...

  7. BlogIcon gracekang 2010.09.30 0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아직도 9회랑 10회 못봤어요 ㅠ.ㅠ.ㅠ.ㅠ.ㅠ.ㅠ 저는 개인적으로 여림팬이에요 ㅋㅋㅋㅋㅋ 그 곱상한 얼굴 보고 있으면 아주 흐뭇해요 ;;; 저는 드라마를 왠만해서 잘 안보는 사람인데 이 드라마는 정신적으로 아주 큰 힘이 된달까요? 굉장히 새로운 바람이 막 머릿속에 들어오는 기분이에요~ 회를 거듭할수록 빠져들게 하는 은밀한 매력이라는 말 공감해요.

    • BlogIcon 칼촌댁 2010.09.30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림 팬이셨군요.ㅎㅎ 저는 뭐 딱 고집어 누가 좋다고 말 못하겠어요. 다 좋아요.ㅋㅋ
      아주 제대로 빠지셨군요. 사형~
      월요일까지 어찌 기다린답니까...흑흑...

  8. BlogIcon cinta 2010.09.30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드뎌드뎌..*_* 언능 다시 챙겨봐야겠어요~! 이전의 뭐시냐, 그, 활쏘다 피흘리는 장면이 넘 잔인해서 담편을 못봤더랬죠. 좋은 정보 감사해요!

    • BlogIcon 칼촌댁 2010.09.30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 아직 10강을 못보셨다구요? ㅋㅋ 언능 보시와요.
      잼있답니다. 잔인한 장면은 안나오고 므흣하고 귀여운 장면은 많이 있으니 보시기 좋으실 듯 합니다.
      종종 놀러오시와요.

  9. BlogIcon mememe 2010.09.30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본방은 못보는데 칼촌댁님 글 보면서 스토리 다 이해하고 있어요..ㅎㅎ
    자세히 올려주셔서 넘 감사해요..=)

    • BlogIcon 칼촌댁 2010.09.30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가요?ㅎㅎ
      제 글이 스토리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니 기쁘네요.
      어서 월요일이 왔으면 하는 생각을 감히(!) 해봅니다.ㅋㅋ

  10. BlogIcon Phoebe Chung 2010.09.30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조카들 신경써서 보는 드라마... 꽃미남 때문 이지요. ㅎㅎㅎ

  11. BlogIcon bibidi 2010.10.01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방 챙기는 것도 모자라 유튭에서 동방신기 노래 검색하고 그도 모자라 디씨갤에서까지 놀고 있습니다. 허허... 어쩜 좋아요. -_-

    그나저나, 10강,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특히 대물에게 내려오라며 손 까딱까딱하던 선준 & 예쁘게 웃던 대물 참 보기 좋았고, 좌상과 선준의 독대씬 보면서 맘이 너무 아팠어요.

    그나저나 제가 이 포스트를 읽은 기억이 있는데 댓글을 안 달았네요? 댓글을 안 달았었나? 이 아줌마 어쩜 좋아요. --;;;

    • BlogIcon 칼촌댁 2010.10.02 0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디어 갤질까지 하시다니 완전 빠지셨군요. 사형~ㅋㅋ
      전 아직 동방신기가 노래하는 것은 제대로 보지 못했답니다.
      배우 박유천, 이선준에 빠져 아직 동방신기까지는 못갔네요.
      10강은 정말 예쁜 장면들 많았던 것 같습니다.

      저도 요즘 오락가락 하는지라 비비디님 글 읽어놓고 당연히 댓글달았다고 굳게 믿었는데 다음날 다시 가보고 완전 깜짝 놀랐다는...
      우리 왜 이럴까요?ㅠ.ㅠ

  12. BlogIcon 내영아 2010.10.04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문재신 너무 귀여웠어요 ㅋ 걸오앓이 ^^

  13. BlogIcon meru 2010.10.05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자세한 스토리 전개군요.
    앞으로 드라마는 칼촌댁님 와서 시청해야겠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