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역시 미드 글리(Glee) 이야기입니다.
에피소드 21에 바로 이 펑크(Funk) 음악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지요.
글리에서는 펑크음악(혹은 펑키음악)을 한마디로 쏘울(soul)과 분노(anger)를 표현한 음악이라고 정의내립니다.

왜 갑자기 펑크음악이 나오게 되었냐면,
글리클럽의 경쟁자인 보컬 아드레날린은 꼭 경연대회가 있기전 상대 학교를 찾아가 멋진 퍼포먼스를 펼쳐 기를 죽여놓는 걸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이번에도 다름없이 이 뉴디렉션 글리클럽을 찾아오지요.
"Another One Bites the Dust"라는 노래로 글리클럽을 완전 눌러놓게 됩니다.
그러던 중 윌 선생이 중요한 정보를 하나 듣게 되지요.
보컬 아드레날린은 이때까지 이 '펑크(Funk)'를 해본적이 없다는 사실...

펑크음악은 영혼을 실어야하는데, 보컬 아드레날린 아이들은 그저 노래부르는 영혼없는 기계에 불과했다지요.
그래서 글리 클럽 아이들은 신나는 펑크음악으로 그들의 기를 죽이는데 성공하게 되지요.


자...이 쯤에서 뉴디렉션 아이들이 불렀던 펑크 음악..."Give Up the Funk"를 들어보실까요?



이 음악은 1976년 팔리아먼트(Parliament)에 의해 불러졌던 노래입니다. 
아마 이 음악은 많은 분들께 낯익을 듯 싶습니다.
원래 펑크음악은 흑인의 노래였다고 합니다.
글리 극 중에서도 백인인 퀸이 먼저 펑크음악을 해보겠다고 하니, 흑인인 메르세디즈가 코웃음을 치는 장면이 나옵니다.
흑인의 애환과 분노, 영혼이 담긴 쏘울, 째즈 등의 영향을 받은 음악이라고 합니다.
1970년대가 들어서면서 좀 더 상업화되고 대중화되어서 디스코로 발전하게 되는 것이지요.
요즘 유행하는 랩이나 힙합 음악가들 중 이 펑크음악에 그 뿌리를 두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제 생각엔 이 "Give Up the Funk" 음악은 원곡보다 글리 캐스트들이 부른 것이 좀 더 듣기 좋은 듯 합니다.
저절로 어깨가 들썩여지고 왠지 글리 클럽 아이들과 함께 춤을 춰야할 듯 한 기분마저 듭니다.ㅋㅋ
특히 앞부분은 제가 좋아하는 캐릭터인 커트가 노래의 처음을 시작합니다.^^

아래는 원래 이 노래를 부른 팔리아먼트가 부르는 "Give Up the Funk" 입니다.
글리 버전과는 많이 다릅니다. 글리 버전은 좀 더 신나고 가벼운 반면, 원곡은 좀 가라앉는 기분이 듭니다.



제가 글리 덕분에 팔자에도 없는 음악공부를 하게되네요.
펑크음악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어떤 것이 딱 펑크다, 아니다 구분을 못하겠네요.
아마도 그 문화나 그 뿌리를 잘 몰라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뭐...음악 장르가 뭐 그리 중요하겠습니까...신나게 들으면 되는 것이고, 마음에 들면 되는 것이지요.ㅎㅎ

오늘 하루 신나는 펑크음악으로 즐거이 보내시길 바랍니다.


※동영상의 저작권은 원작자에게 있으며, 만약 문제가 될 시에는 삭제하겠습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칼촌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luepeachice 2010.07.28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더위엔..역시 신나는 음악이 최고인것 같아염...ㅎㅎ

  2. BlogIcon 낭구르진 2010.07.28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센스쟁이~ 이십니다.
    울 신랑이 늘 하는 말이 있습니다.
    악기 하나는 다룰줄 알아야..그리고 음악을 알아야 또다른 세상을 접할수 있다고..
    네..저는 또다른 세상을 접하지 못했다지요 ㅠㅠ

    그런 제가 초등학교때는 남들 다하는 피아노를 그리고 대학때는 클래식 기타를 그래도 했답니다.
    둘다 결론은 흉내내기만 했지 뭐랄까 내가 신이 나서 하지를 못했어요

    • BlogIcon 칼촌댁 2010.07.29 0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제대로 된 악기를 다루는 것이 없네요.ㅠ.ㅠ
      그래도 낭구르진님은 피아노, 기타도 다루실 줄 알고...
      저도 지나고 나니까 악기 하나 제대로 못다루는게 아쉽네요.
      나중에라도 기회가 있을까요? ^^

  3. BlogIcon mememe 2010.07.29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촌님 덕분에 글리 라는 드라마가 갑자기 보고싶어 지네요..요샌 여름이라 제가 좋아하는 드라마들은 다들 방학중이신데..=) 폭풍감상을 할지도 모르겠어요..
    여름엔 정말 신나는 음악이 최고인거 같아요. 꼭 지금 유행하는 노래가 아니여도 예전에 여름되면 나오던 댄스음악이 되려 지금 나오는 천편일률적인 음악보다 훨씬 좋은거 있죠..어쩜 그 시간이 그리워서 그런가 싶을때도 있지만요..

    • BlogIcon 칼촌댁 2010.07.29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 정말 휴방기라 좀 심심하네요.ㅎㅎ
      9월부터 너무 바쁠 듯 싶어요. 새로운 미드 보느라...
      여름은 왠지 신나는 음악이 잘 어울리는듯 해요.
      춤도 못추는데 괜시리 어깨가 들썩...ㅋㅋ
      음악 좋아하시면 글리 추천드려요.

  4. BlogIcon Claire。 2010.07.29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 날씨에 펑크 음악을 들으니 좋군요!
    드라마에 나오는 음악을 듣고 그에 관해 찾아보시다니~
    칼촌댁님은 대단한 지적 탐구력을 가지고 계시는군요. 전 귀찮아서...;; ㅎㅎㅎ
    흑인 문화가 현대 음악에 많은 영향을 미친 것 같습니다 ^^

    • BlogIcon 칼촌댁 2010.07.30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단한 지적 탐구력이라기 보단...ㅋㅋ 요즘 매일같이 '글리'에 나왔던 노래들을 듣고 있거든요. 자의반, 타의반으로 말이죠.^^
      우리집 아이들이 너무 좋아해서 차에 타면 그것만 들어야해요.
      그러다보니 정들었나봐요.

  5. BlogIcon Deborah 2010.07.31 0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펑크뮤직이 시원함이 있지요. 스트레스 날리기엔 아주 좋은 스타일 음악입니다. ^^

  6. BlogIcon Stica 2010.09.13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늦게 gleek 대열에 합류한 1인입니다! ㅋ 원곡은 처음듣는데, 좀 묵직하긴 해도 기분 좋아지는데요?! ㅋ

    • BlogIcon 칼촌댁 2010.09.14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glee팬을 만나 반갑네요. 제 주변엔 글리 보시는 분들이 안계셔서...ㅎㅎ 사실 원곡보다는 글리에 나온 곡이 저는 더 좋은 것 같아요. 경쾌하니...^^

  7. BlogIcon Vida Quinn 2010.12.10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펑크가 흑인음악이었나요? 저는 펑크락을 자처하는 밴드들 음악을 자주 듣다보니 백인이 시작한줄 알았어요. 좋은 곡 하나 건져가네요^^

    • BlogIcon 칼촌댁 2010.12.23 0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다고 합니다.
      펑크를 이 노래 때문에 찾아봤는데, 그 뿌리는 흑인음악이었다고 합니다. 아직도 펑크다, 아니다를 확실히 구분할 수는 없지만, 좋은 음악임은 틀림없습니다.^^

  8. 하하 2011.08.21 0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펑크음악 정말 좋아해요 : )
    boogie wonderland 처럼 영화나 광고에 많이 쓰여서 우리 귀에 익숙한 노래들도 참 좋고요~
    아무 때나 들어도 좋지만 특히 저녁이나 밤에 좀 기분이 다운될 때 펑크음악 들으면 저절로 어깨가 들썩여 지는 게 왠지 방에서 혼자 신나게 춤이라도 춰야 할 것 같지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