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희집에서 조그만(?) 파티가 있었습니다.
낯선 미국생활에서 큰 도움이 되어 주시고, 또 기쁨과 슬픔을 나눌 수 있는 분들을 모시고 저녁식사와 술자리를 함께 했답니다.
음식 준비로 몸은 조금 피곤했지만, 맛있게 먹어주시고 즐거운 시간 보내주신 손님들 덕분에 저도 기분이 무척 좋았답니다.

어른, 아이 다 합쳐서 서른명이 넘는 인원이라 무엇보다 좁은 장소와 음식 양이 걱정되더군요.
거실에 있는 모든 가구를 방으로 옮기고, 유학생활의 필수품, 자게상(무늬만 자게  - -;;)을 여섯개를 폈더니 대충 앉을만 하더군요.
음식은 일일이 서빙할 그릇이 없는지라 일회용 그릇을 사용한 '부페식'으로 먹기로 결정했답니다.

오랜만에 이런 많은 인원수의 손님을 맞는지라 마트에 장을 두세번 보러갔던 것 같습니다.
남편이 워낙 한국에 있을 때부터 손님들 집에 데려오는 걸 좋아하는지라 어느새 저도 이런 문화(?)에 익숙해져서 집에 한두분 놀러오시는 것은 일도 아니게 되었네요.(뭐...이런 걸 기뻐해야할지, 슬퍼해야할지...)

어제의 메뉴는 다음과 같습니다.^^


부엌벽에 붙여놓은 커다란 화이트보드에 메뉴를 적어놨습니다.
저기에 전통적인 잔치음식(?)인 '잡채'를 더 추가하였답니다.
식당 메뉴판 같다고 농담하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실은 많은 음식을 하다보면 정신없어 준비해 놓고도 잊어버리는 경우가 생길까봐 저는 주로 메모지라도 적어놓고 음식을 하는 편이지요.
나이가 먹어서 그런지 깜빡 잊어버리는 경우가 생기더군요. - -;;

손님들 오시기 전에 급히 사진을 찍느라 몇 장 못 건졌습니다.

 

어제 단연 인기 품목은 바로 오향족발이었답니다.
미국에서 이런 족발 먹기가 쉬운 일은 아니지요. 
가끔 큰 한인마트엘 가면 족발을 사먹을 수 있지만, 가격도 비싸고 맛도 그리 좋은 편은 못됩니다.
저렇게 푸짐하게 족발을 먹을 수 있는 것은 바로 남편의 덕이지요.ㅋㅋ


요거이 남편이 직접 만드는 오향족발되겠습니다.ㅎㅎ
다행이 저희 동네 미국 마트에서 돼지 족을 쉽게 구할 수 있어서 족발 만들기가 가능하답니다.
신선한 돼지족에 팔각, 정향, 계피 등을 넣어 만드는데, 맛은 정말 뛰어나나 만드는 과정에서 나오는 냄새는 정말 장난이 아니랍니다. 집안에서 끓이기엔 너무 참기 힘든 냄새가 납니다.
(이번엔 밤늦게 아무도 없는 베란다에서 남편 혼자 끓였답니다.ㅋㅋ)
사실 냄새때문에 주변 신고가 들어오지 않을까 쬐금 걱정은 했답니다.
그래도 날이면 날마다 만날 수 있는 음식이 아니기에 이런 위험쯤은 감수해야겠지요.^^

새벽까지 술자리가 이어졌답니다.
음식도 그런대로 풍족했고, 술 역시 종류별로 아주 풍족해서 더더욱 즐거웠네요.


유학생활에서 이렇게 좋은 분들 만나게 되서 참 기쁩니다.
어렵고 힘든 일 있을때 항상 발벗고 나서주시는 분들이라 대접하는 저도 참 기쁘게 대접했던 것 같습니다.

여기서 사먹을 수 있는 바깥 음식 별로 없습니다.
다들 객지 생활을 오래하다보면 집밥이 그리운 법이지요.
특히 가족이 없는 싱글의 경우 더더욱 그러하겠지요.
솜씨가 좋지 않아도, 서툴어도 소박하게 한상차려놓고 음식 나눠먹고 이야기 나누고...
한국에서 느낄 수 없었던 그런 기쁨입니다.
만약 한국에 돌아가게 되면 이런 시간들이 참으로 그리울 듯 싶습니다.
아마 저희 부부는 한국에 가서도 이런 전통(?)을 쭉~이어나갈 듯 싶어요.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칼촌댁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