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내일이면 다른 집으로 이사를 가게 되네요.

몇 일동안 이사짐 정리한답시고 밥도 제대로 해먹지도 못하고 또 못챙겨먹고 그러고 있답니다.
지금 마음같아선 어서어서 내일이 와서 이사가 끝이 났으면 하는 바램뿐이랍니다.

지금 집이랑 가까운 곳으로 이사를 가긴 하지만, 역시 이사는 이사라는 생각이 듭니다.
살림을 하나 둘씩 꺼내보니, 이런 것이 집에 있었나 싶은 것들도 참 많네요.
어제는 냉장고에 있던 것들을 꺼내보니 참 살림 못살았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드네요.ㅠ.ㅠ

일단, 어제 냉장고 청소겸 남아있던 재료들의 소진을 위해 해먹었던 낙지볶음 비빔밥 사진입니다.^^


뭐라 이름을 붙여야될 지는 모르겠지만, 전 가끔 저렇게 스프링 믹스 잔뜩 넣고, 낙지볶음 넣고 슥싹~비벼먹는답니다.
낙지볶음 레시피야 하도 많으니 생략하고, 다만 양념을 좀 넉넉히 만들어 볶아야 더 맛있는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높은 온도에서 재빨리 볶아야 낙지볶음에 물이 많이 생기지 않는다고 합니다.
참고 하세요.^^

어젠 냉동실에 넣어둔 낙지랑 냉장실에 들어있던 부피 큰 스프링 믹스 한통을 저렇게 다 소진했네요.
재료를 떨이하고 난 뒤의 그 개운함...ㅋㅋ

짐정리를 하다보니 특히 냉장고에는 먹지도 않을 음식, 재료들이 왜 그렇게 가득한지 모르겠어요.
만약 한국에 있었으면 냉장고가 작아서 그렇다며 용량 큰 대형 냉장고로 바꿨을지도 모르겠네요.
아님, 김치냉장고라도 사야된다고 강력 주장했을 듯 해요.
렌트 아파트에 살다보니 작던지 크던지 주어진 것에 만족해야하니 오히려 다행이라고 생각해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냉장고엔 먹을 수 있는 음식, 꼭 해먹을 재료만 넣어두자....반성했네요.^^;;

아직 부엌쪽 짐들이 정리가 안되었어요.
이사를 가더라도 먹을건 해먹어야하니 몽땅 다 싸버리지는 못했네요.
짐을 박스에 담아놓긴 했는데, 집안이 더 복잡해진 것 같네요.

아마 한 2-3일 블로그를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할 듯 해요.
사실 지금도 이사준비를 해야하지만, 잠시 쉰다는 핑계로 짧게나마 블로그에 글을 남기고 있답니다.

몇 일뒤에 뵐게요.
저는 이만 짐정리하러 떠납니다.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칼촌댁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