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처음 미국땅을 밟았답니다.
한국에서 6개월된 아들내미를 데리고 장장 16시간의 비행, 2번 경유...오랜 시간끝에 미국 버팔로(Buffalo,NY)에 도착했었답니다.
이게 바로 5년전의 이야기로군요. 그러고보면 세월 참 빠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 이웃블로거이신 비비디님은 바로 이 버팔로가 고향과 같은 곳이기도 합니다. ^^ 비비디님과의 인연을 만들어준 곳도 그 곳이지요.
저는 사실 겨우 1년하고 1개월정도 살았을 뿐인데, 가끔 그 곳이 너무 그립네요.
얼마전부터 시간날때 마다 여행기를 정리하려고 했는데, 괜시리 그 시절 사진을 들여다보니 울컥...
무엇보다 그땐 저도 쬐금 어렸더군요. 외모가...ㅎㅎ

이 버팔로엔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가 있답니다.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
캐나다와 국경이 닿아있어 손쉽게 양국을 왔다갔다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지요.
거기 살땐 너무 지척에 있어 그 소중함(?)을 몰랐었지요. 집에서 차로 약 30분정도면 갈 수 있는 거리였는데, 생각보다 자주 가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1년여 살면서 딱 네번 갔더군요.ㅠ.ㅠ
지금 생각하니 너무 후회가 됩니다. 그렇게 좋은 곳을 지척에 두고 자주 못갔던 것이 말이죠.

나이아가라 폭포는 워낙 유명한 곳이니 별 다른 설명을 드리진 않겠습니다.
그냥 날씨도 더운데 시원한 폭포 구경이나 하시죠.ㅎㅎ

먼저 캐나다 쪽에서 본 나이아가라 폭포의 모습입니다.

흔히들 캐나다쪽이 더 경치가 좋다고들 하지요. 물론 맞는 말입니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모두 다 구경할 수 있으니까요. 호텔도 많고, 식당도 많고 캐나다 쪽이 훨씬 더 관광지스럽답니다.
하지만, 못지않게 미국쪽도 좋은 편입니다.
조금 덜 관광지 스럽다고 해야할까요? ^^ 가볍게 산책하기 좋고, 또 폭포 물줄기를 아주 가까이에서 구경하기도 좋답니다.

이번엔 미국쪽 나이아가라 폭포입니다.

그 시절 아이가 있다보니 죄다 아이위주로 사진을 많이 찍었더군요.
좋은 풍경찍을 겨를도 없이...아쉽지만 이 정도밖에 폭포사진이 없더군요.
만약 나이아가라 폭포에 가실 일이 있으시면 폭포뿐만 아니라 다른 곳도 둘러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어요.
저는 나비온실(Butterfly conservatory)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Niagara-on-the-lake)를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그러고보니 모두 캐나다쪽이 있는 곳들이군요.

나비온실은 정말 살아있는 나비들이 온실안을 날아다니지요. 나비뿐만 아니라 온실 속 나무, 꽃들 구경도 재미나답니다. 특히 아이들이 아주 좋아한답니다.

그리고 아주 예쁜 동네, 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
와이너리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유명한 극작가 버나드 쇼의 연극제가 열리는 곳이기도 합니다.
(역시 이 곳 사진도 별로 없군요. 죄다 우리 가족들 얼굴이 찍힌 사진들뿐...ㅋㅋ)

폭포 구경이 즐거우셨는지 모르겠네요.
이삿짐을 싸야하는데, 전 여전히 추억 여행에 빠져있답니다. 큰 일이네요.^^;;
언제 저 곳에 다시 갈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참 가까이 있을때 소중함을 알았어야 하는데 말이죠.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아쉬움이 남지 않기 위해선 지금도 열심히 돌아다녀야 하나? 고민을 잠시 해봅니다.하하.....
좋은 하루되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칼촌댁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