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처음 미국땅을 밟았답니다.
한국에서 6개월된 아들내미를 데리고 장장 16시간의 비행, 2번 경유...오랜 시간끝에 미국 버팔로(Buffalo,NY)에 도착했었답니다.
이게 바로 5년전의 이야기로군요. 그러고보면 세월 참 빠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 이웃블로거이신 비비디님은 바로 이 버팔로가 고향과 같은 곳이기도 합니다. ^^ 비비디님과의 인연을 만들어준 곳도 그 곳이지요.
저는 사실 겨우 1년하고 1개월정도 살았을 뿐인데, 가끔 그 곳이 너무 그립네요.
얼마전부터 시간날때 마다 여행기를 정리하려고 했는데, 괜시리 그 시절 사진을 들여다보니 울컥...
무엇보다 그땐 저도 쬐금 어렸더군요. 외모가...ㅎㅎ

이 버팔로엔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가 있답니다.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
캐나다와 국경이 닿아있어 손쉽게 양국을 왔다갔다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지요.
거기 살땐 너무 지척에 있어 그 소중함(?)을 몰랐었지요. 집에서 차로 약 30분정도면 갈 수 있는 거리였는데, 생각보다 자주 가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1년여 살면서 딱 네번 갔더군요.ㅠ.ㅠ
지금 생각하니 너무 후회가 됩니다. 그렇게 좋은 곳을 지척에 두고 자주 못갔던 것이 말이죠.

나이아가라 폭포는 워낙 유명한 곳이니 별 다른 설명을 드리진 않겠습니다.
그냥 날씨도 더운데 시원한 폭포 구경이나 하시죠.ㅎㅎ

먼저 캐나다 쪽에서 본 나이아가라 폭포의 모습입니다.

흔히들 캐나다쪽이 더 경치가 좋다고들 하지요. 물론 맞는 말입니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모두 다 구경할 수 있으니까요. 호텔도 많고, 식당도 많고 캐나다 쪽이 훨씬 더 관광지스럽답니다.
하지만, 못지않게 미국쪽도 좋은 편입니다.
조금 덜 관광지 스럽다고 해야할까요? ^^ 가볍게 산책하기 좋고, 또 폭포 물줄기를 아주 가까이에서 구경하기도 좋답니다.

이번엔 미국쪽 나이아가라 폭포입니다.

그 시절 아이가 있다보니 죄다 아이위주로 사진을 많이 찍었더군요.
좋은 풍경찍을 겨를도 없이...아쉽지만 이 정도밖에 폭포사진이 없더군요.
만약 나이아가라 폭포에 가실 일이 있으시면 폭포뿐만 아니라 다른 곳도 둘러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어요.
저는 나비온실(Butterfly conservatory)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Niagara-on-the-lake)를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그러고보니 모두 캐나다쪽이 있는 곳들이군요.

나비온실은 정말 살아있는 나비들이 온실안을 날아다니지요. 나비뿐만 아니라 온실 속 나무, 꽃들 구경도 재미나답니다. 특히 아이들이 아주 좋아한답니다.

그리고 아주 예쁜 동네, 나이아가라 온 더 레이크...
와이너리로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유명한 극작가 버나드 쇼의 연극제가 열리는 곳이기도 합니다.
(역시 이 곳 사진도 별로 없군요. 죄다 우리 가족들 얼굴이 찍힌 사진들뿐...ㅋㅋ)

폭포 구경이 즐거우셨는지 모르겠네요.
이삿짐을 싸야하는데, 전 여전히 추억 여행에 빠져있답니다. 큰 일이네요.^^;;
언제 저 곳에 다시 갈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참 가까이 있을때 소중함을 알았어야 하는데 말이죠.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아쉬움이 남지 않기 위해선 지금도 열심히 돌아다녀야 하나? 고민을 잠시 해봅니다.하하.....
좋은 하루되시길....
글이 마음에 들면 추천↑한방!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 해주세요
Posted by 칼촌댁



티스토리 툴바